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부산항 찾아 "해운강국 대한민국"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식 및 한울호 출항식' 참석

2021-06-29 16:08

조회수 : 2,2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세계 2위의 글로벌 환적항만인 부산항 신항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HMM 한울호 출항식'에 참석해 국정과제인 해운재건의 성과를 점검하고, 해운산업 리더국가 도약을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항 신항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운재건 완성과 성장동력 확대를 통해 2030년 해운산업 리더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정책금융기관의 선박 신조 투자 확대(최대 30억 달러) △HMM의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 신조 발주 △선화주 상생과 국내·외 물류기반 확보 △한국형 선주사 도입·육성 등을 통한 산업 안전판 구축 △친환경선박 전환 가속화 지원 및 친환경 항만 인프라 완비 △스마트 해운물류 기술 도입 및 전문인력 양성 △한국해양진흥공사 역할 확대 등의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해운재건을 통해 한국해운 위상과 국적 원양선사 경쟁력 회복과 함께 조선업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것을 격려하면서, 온실가스 규제 등 강화된 국제 규범을 국내 해운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고, 우리나라의 선진 조선기술과 IT·디지털 역량을 결집해 세계 선도국가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안인 수출 선박 부족 문제도 임시선박 투입 및 중소기업 전용선적 공간 확대, 중소화주 장기계약 체결 지원 등 물류 정상화까지 총력 대응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된 1만60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HMM 한울호' 출항식에도 참석했다. HMM 한울호는 우리나라의 타이어, 화학제품, 철강, 식품 등 수출품을 싣고 이날 부산항을 출발한다. 이후 파나마 운하를 통과해 유럽 시장에서 기계, 목재, 맥주 등의 수입품을 싣고 올해 10월 돌아온다.
 
문 대통령은 HMM 한울호의 운항계획을 보고받고 강은수 선장을 비롯한 22명의 승무원을 격려하며 몸 건강히 항해를 마치고 돌아올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HMM 한울호가 '큰 울타리'라는 이름에 걸맞게 아시아와 유럽, 미주를 잇는 주요 항로를 안전히 항해해 우리나라 수출입 화물을 실어 나르는 수출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부산항 신항 4부두에서 수출입물류 현황을 보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누적된 글로벌 해상물류 흐름 적체로 중소기업들을 포함한 국내 수출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관련 기관에서는 가용 선박을 최대한 투입하는 등 수출물류 애로 해소에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한때 위기에 직면했던 우리의 해운산업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 이후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과 경영 안정을 통해 국적 원양선사의 선복량과 매출액이 증가해 해운강국으로의 부활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해운재건을 넘어서 글로벌 해운 강국이 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 2위의 글로벌 환적항만인 부산항 신항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HMM 한울호 출항식’에 참석해 국정과제인 해운재건의 성과를 점검하고, 해운산업 리더국가 도약을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