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추미애 "윤석열 X파일 궁금하지 않아…문제적 총장"(종합)

"스스로 문제 많아… 검사들이 정보 알고도 뭉갠 것"

2021-06-23 16:53

조회수 : 3,7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 "궁금하지도 않고 볼 필요도 없다"라고 말했다. 또 추 전 장관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공적 권한을 사익 추구의 수단으로 삼으려는 자들을 정의와 공정, 법치의 이름으로 단죄하겠다"라며 사실상 윤 전 총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23일 오후 경기도 파주 헤이리 갈대광장 잇탈리 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한 뒤 가진 토크쇼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추 전 장관은 토크쇼를 진행자인 신유진 변호사가 '윤석열 X파일을 봤느냐'라고 묻자 "안 봤고, 궁금하지도 않다. 볼 필요도 없다"라고 답했다.
 
추 전 장관은 "그게 마치 공작으로 일부러 만든 것처럼 이야기될 수 있다"라며 "그게 아니고 그분 스스로 문제가 많았다. 살아있는 권력이 청와대가 결코 아니라 본인 자신이 살아있는 권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정보가 있더라도 총장 밑에 있는 검사들이 함부로 수사에 착수할 수 없었다"라며 "정보를 알고도 뭉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법조 출입 기자단과 검찰 총장 사이에는 특종, 단독도 주고, 주고받는 게 있으니까 그렇게 뭉갤 수 있었을지 모르지만 여의도 판에 건너오면 그런 게 어딨겠나"라며 "그것은 이미 스스로 만들었거나 덮었거나 하는, 정말 문제적 총장이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 그대로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대선 출마 선언문에서도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허술하게 쓰지 않겠다"라며 "기득권 세력의 선택적 정의와 가짜 공정, 초법적 행위에 맞서 정의와 공정, 법치의 나라를 만들겠다"라며 윤 전 총장을 에둘러 비판했다.
 
민주당 내 경선 일정을 둘러싼 갈등에 대해 추 전 장관은 "민주당은 다시 촛불정신소속만 민주당이 아니고 정신도 민주당으로 무장합시다"라며 "국민의 처절한 고통을 생각한다면 공허한 논쟁으로 허비할 시간이 없다.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역사와 국민 앞에 부끄러움 없이 나서자"라고 말했다.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윤석열 X파일을 봤느냐'는 질문에 "궁금하지도 않고 볼 필요도 없다"라며 "이미 문제적 총장이었다"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이날 추 전 장관이 대선 출마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