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아마존, 브랜드가치 1위…삼성은 42위

상위 10개사 중 8개사 미국 브랜드

2021-06-22 16:02

조회수 : 1,4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3년 연속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로 꼽혔다.
 
영국의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칸타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2021 가장 가치 있는 글로벌 브랜드'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아마존의 브랜드 가치는 6839억달러(약 775조원)로 1위를 차지했다. 아마존의 브랜드가치는 1년 전보다 64% 늘어난 수준으로 3년 연속 1위에 꼽혔다.
 
칸타는 해마다 전 세계 소비자 390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와 시가총액 등을 바탕으로 주요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평가해 100대 기업을 발표해오고 있다.
 
아마존 다음으로는 애플(6120억달러), 구글(4580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4103억달러), 텐센트(2409억달러), 페이스북(2267억달러), 알리바바(1969억달러), 비자(1913억달러), 맥도날드(1549억달러), 마스터카드(1129억달러) 등이 10위권에 자리했다. 중국 기업인 텐센트와 알리바바를 제외하고는 모두 미국 브랜드다. 
 
100대 브랜드 중에서도 미국 브랜드가 74개로 가장 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중국 브랜드가 14개로 뒤를 이었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468억달러(약 53조 244억원)로 1년전보다 44% 늘면서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100대 브랜드에 포함됐다. 다만 순위는 42위로 지난해보다 2계단 하락했다.
 
유럽 기업 중에서는 프랑스의 루이뷔통이 21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이어 독일 소프트웨어 회사인 SAP(26위), 이탈리아 명품 업체 구찌(56위), 영국 이동통신 사업자 보다폰(60위) 등도 100위권에 들었다.
 
한국과 중국 이외 아시아 기업으로는 인도의 타타 컨설턴시 서비스(58위), 일본의 도요타(64위) 등이 100대 브랜드에 포함됐다.
 
새롭게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업체 중 테슬라(47위)는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테슬라의 브랜드 가치는 1년 전보다 275% 늘면서 가장 급성장한 브랜드로 꼽혔다. 
 
이 밖에 엔비디아(12위), 퀄컴(37위), 줌(52위), AMD(57위) 등 코로나19 사태의 반사 이익을 본 업체들도 100대 브랜드에 진입했다.
 
지난해 3월4일 시애틀 아마존고 매장 모습.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