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미국, 대만에 약속보다 3배 넘는 모더나 백신 지원

미 국무부 대변인 "정치적·경제적 조건 아냐"

2021-06-21 11:22

조회수 : 1,7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대만에 코로나19 백신 250만 도스(1회 접종분)를 지원했다.
 
19일(현지시간)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트위터 글을 통해 "250만 도스의 백신 지원분이 대만으로 가는 중"이라며 "미국과 대만의 의료 협력은 전 세계와 이곳의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전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국무부는 코로나19를 퇴치하려 전 세계를 돕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지원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미국의 대만 지원분 250만 도스는 애초 약속했던 분량의 3배 이상으로 2300여만명인 대만 인구의 10%를 넘어선다.
 
당초 미국은 이달 초 대만을 방문한 상원의원 대표단을 통해 백신 75만 도스 제공을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전 세계에 8000만 도스를 지원하겠다고 천명한 뒤 대만에 지원할 물량도 증가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 정부 고위 당국자도 "모더나 백신이 오늘 오전 대만 중화항공편으로 테네시주 멤피스를 떠났고, 20일 오후 현지에 도착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정치적·경제적 조건에 근거해 이를 지원하는 게 아니다"라며 "오로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은 대만에 자국산 백신을 지원받으라고 압박했지만 대만은 안전을 이유로 이를 거부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고조됐다.
 
이 가운데 미 상원의원단이 이달 초 군 전략수송기를 타고 대만을 찾아 미국의 백신 지원을 약속했다. 중국은 미 의원단의 대만 방문이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한 도전이라며 "악랄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반발했다.
 
사진/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트위터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