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일본, 한국·호주 등 G7 확대에 반대"

니혼게이자이 "G7내 영향력 축소 우려"

2021-06-14 15:30

조회수 : 4,9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일본이 주요 7개국(G7)을 한국,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추가해 '민주주의(Democracy) 11개국(D11)'으로 확대 개편하는 것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G7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G7 관계자는 "일본이 영국 측에 '게스트국(초청국)으로 한국과 호주, 인도, 남아공을 부르는 것은 좋지만 G7이라는 틀 확대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 G7 정상회의에는 한국,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게스트로 초청됐다.
 
올해 G7 의장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정상회의 개막 직전 성명에서 주요 7개국과 초청국인 한국과 호주, 인도, 남아공을 포함한 구조를 D11이라고 언급하는 등 일각에서 D11이 G7을 대신하는 틀로 발전할 것이라는 시각이 부상했는데 일본이 이를 반대했다는 것이다. 
 
한국이 포함되면 일본이 아시아에서 유일한 G7 국가로서 영향력을 유지하기가 어려워진다는 이유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위안부 및 강제징용 문제, 독도 표기 등 한일 간 과거사를 둘러싼 갈등이 격화된 것도 배경으로 꼽힌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처음으로 대면했으나 2박3일간 일정을 함께하면서도 양자 회담은 열리지 않았다. 다만 몇 차례 마주칠 때 간단한 인사만 나누는 데 그쳤다.
 
신문은 D11에는 광물자원이 풍부한 호주와 남아공이 포함된다면서 존슨 총리는 D11를 5세대 이동통신, 희귀 광물 등 중국에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주요 공급망의 '탈중국'을 위한 협력의 틀로 키우고 싶어한다고 분석했다.
 
영국의 국익이 배경이지만 D11이 민주주의 진영 결속의 상징에 공급망까지 공유하게 되면 G7을 대체하는 틀로 발전할 것이라는 일부 전망이 있다면서 이는 아시아 유일의 G7 국가로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일본의 형편에는 좋지 않은 일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당장 D11 정상회의가 실현되지는 않을 것 같지만, 중국과 러시아의 패권주의 정권에 대항하기 위한 G7 확대론은 앞으로 계속 제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