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국가가 못지켜줘 죄송"…유가족 "딸의 한 풀어달라"(종합)

성폭력 사망 공군 중사 추모소 조문…국방장관에 "병영문화 개선" 지시

2021-06-06 16:02

조회수 : 1,3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성추행 피해를 당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공군 이모 중사의 추모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 국립서울현충원 추념식을 마치고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이 중사의 추모소를 방문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 중사의 부모에게 "얼마나 애통하시냐"는 위로의 말과 함께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 중사의 아버지는 "딸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고 말했고 어머니도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약속하며 "부모님의 건강이 많이 상했을 텐데 건강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함께 추모소를 찾은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철저한 조사뿐 아니라 이번 계기로 병영문화가 달라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현충원 추념사에서도 "아직도 일부 남아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의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군 장병들의 인권뿐 아니라 사기와 국가안보를 위해서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3일 "이 문제를 단순히 피해자와 가해자의 관계에서만 보지 말고, 최고 상급자까지 보고와 조치 과정을 포함한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라"고 지시했고, 4일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사건과 관련해 사의를 표명하자 신속히 수용하며 엄정 대응 의지를 내비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이 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