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나경원 "이준석·김종인, 윤석열 배제 공감대"…이준석 "음모론" 반박

나경원·이준석, 윤 전 총장 두고 설전…이준석 "받은글 정치" 비판

2021-06-06 12:38

조회수 : 1,5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준석 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야권 대선 후보군에서 배제하는 위험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받은 글'을 보고 정치를 하고 계신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김 전 비대위원장과 이 후보의 발언을 종합했을 때 매우 우려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며 "아시다시피 이 후보는 김 전 비대위원장을 꼭 모셔오겠다고 공언했는데 공교롭게도 김 전 비대위원장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대통령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했다"고 밝혔다. 
 
나 후보는 "최근에는 (김 전 비대위원장이) '검사가 바로 대통령이 된 경우는 없다'며 당내에서 주자를 찾아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며 "사실상 윤 전 총장을 야권 대선후보군에서 배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을 잘 잡은 것 같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지만 최근에는 "100% 확신할 수 있는 후보가 있으면 도우려고 했는데 그런 인물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여기에 "동서고금을 봐도 검사가 바로 대통령이 된 경우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 후보는 "이와 관련해 이 후보는 '비단 주머니 3개' 발언에 이어 '윤 전 총장 장모 건이 형사적으로 문제 됐을 때 덮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며 마치 의혹을 기정 사실화하는 것처럼 말했는데 이는 일종의 '방어적 디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김 전 비대위원장과 이 후보가 위험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한다"며 "이래서는 대선 필패"라고 설명했다. 이어 "분열은 정권 교체 폭망의 지름길"이라고 덧붙였다.
 
나 후보는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식의 편가르기로는 절대 야권 대선 단일 후보를 만들 수 없다"며 "윤 전 총장뿐만 아니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야권 대선주자 누구든 모두에게 동등한 기회를 주고 다 함께 같은 경선을 뛰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즉각 반박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여의도 언저리에서 '받은 글', 카톡으로 소위 '찌라시'가 돌고나면 우연의 일치인지 나 후보가 비슷한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려서 음모론을 제기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받은 글을 보고 정치를 하고 계신 것이거나 받은 글을 꾸준히 만들어서 돌리고 계시거나 둘 중 하나라고 느껴질 수 밖에 없다"며 "이런 거 말고 경험과 경륜을 빨리 선보여 달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는 6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준석 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야권 대선 후보군에서 배제하는 위험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