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경기도 개별공시지가 9.31%↑…하남 13.21%로 '최고'

가장 비싼 땅은 성남 분당구 현대백화점 부지…㎡당 2645만원

2021-05-31 10:17

조회수 : 5,1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올해 경기도 개별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9.31%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전국은 9.95%, 수도권 10.3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올해 1월1일 기준 도내 465만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31일 결정·공시했다.
 
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454만675필지(97.7%), 하락한 토지는 10만1807필지(2.2%), 변동이 없는 토지는 5887필지(0.1%)로 조사됐다.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신도시 등 개발사업이 많은 하남시로 13.21% 상승했다. 이어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등의 영향을 받은 과천시가 13.08% 올랐고,  재개발사업과 수인분당선 등의 영향으로 수원시가 12.7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파주시(5.51%)와 연천군(6.87%), 동두천시(7.00%)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당 2645만원,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임야로 ㎡당 573원이다.
 
개별공시지가는 5월31일부터 시·군·구청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6월 초부터는 경기부동산포털에서 지도 기반으로 공시지가를 조회할 수 있다. 결정된 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6월31일까지 토지가 소재하는 시·군·구청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다.
 
31일 경기도는 올해 도내 개별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9.31% 상승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