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퓨쳐켐, 전립선암 진단 신약 'FC303' 유럽 임상 3상 승인

오스트리아 2개 병원서 71명 대상 민감도 등 평가

2021-05-28 17:07

조회수 : 1,1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퓨쳐켐(220100)은 유럽 오스트리아 보건식품안전청(AGES)으로부터 전립선암 진단 방사성의약품 'FC303(프로스타뷰)'의 임상시험 3상을 승인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퓨쳐켐은 오스트리아 2개 병원에서 총 71명을 대상으로 MRI 영상 진단과 PET/CT 영상 진단을 실시하고, 각 진단 결과에서 전립선암 양성·음성 여부를 비교해 민감도, 특이도, 정확도 등을 평가한다. 
 
현재 전립선암 진단에는 일반적으로 MRI 영상이 사용된다. 하지만 암세포가 작거나 전립선암 특이항원(PSA) 수치가 낮은 초기 전립선암의 경우 진단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다. 반면 방사성의약품 주사 후 PET/CT 영상을 촬영하면 분자 수준에서 암세포를 영상화할 수 있어 작은 암세포나 전이가 진행된 전립선암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퓨쳐켐 관계자는 "FC303은 국내 임상 1상 결과 높은 암세포 적중률과 낮은 비특이적 결합, 배설 장기를 통한 빠른 배출 등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이 확인돼 미국 핵의학회 최우수 논문 연구상을 수상했으며 유럽 핵의학 저널에 임상 결과를 게재한 바 있다"라며 "이번 유럽 임상 3상을 통해 약물 효과를 검증하고 혁신신약(Best-in–class) 전립선암 진단 방사성의약품으로 유럽 각국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