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엔젠바이오, 한국인 전이성 전립선암 분자역학 연구 착수

300명 대상…전국 15개 대형병원 참가

2021-05-28 08:51

조회수 : 1,4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엔젠바이오(354200)는 서울아산병원과 한국인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 약 300명을 대상으로 선천성 유전자 돌연변이의 분자역학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는 BRCA 1/2 유전자를 포함한 HRD(Homologous recombination deficiency) 관련 유전자 돌연변이를 분석하는 국내 최초 전이성 전립선암의 분자역학 임상연구다. 이재련 서울아산병원 교수 주도로 서울아산병원 외 가천대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화순전남대병원 등 전국 15개 대형병원이 참가했다.
 
엔젠바이오 관계자는 "전립선암은 국내에서 전체 암 발병률 7위를 기록할 만큼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환자 수와 진단 건수 모두 꾸준히 증가 중"이라며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전립선암 관련 유전자 변이 빈도의 정보가 부족해 우선으로 치료제 선택에 도움을 주는 유전자 관련 돌연변이의 발생률 파악이 시급하다"라고 설명했다.
 
엔젠바이오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전이성 전립선암의 유전자 돌연변이 빈도를 정확하게 확인하고자 국내 환자 대상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검사 결과를 종합 들여다볼 예정이다. 엔젠바이오는 축적된 진단 패널 설계 및 보완 경험을 기반으로 성공적인 연구 수행을 위해 유전성 암 진단용 NGS 패널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선 이를 기반으로 검사 결과를 분석해 전이성 전립선암 분자역학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연구책임자인 이재련 교수와 박인근 가천대길병원 교수는 "한국인 전이성 전립선암 분자역학을 심도 있게 파악하기 위해 맞춤형 정밀의학을 실행하는 엔젠바이오의 진단 패널을 사용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돌연변이의 빈도와 종류를 전향적으로 파악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한국인 전이성 전립선암 관련 유전자 변이 데이터를 축적해 국내 전립선암 바이오마커를 발굴할 것"이라며 "나아가 국내 전립선암 환자들도 유전자 이상에 따른 맞춤 의료를 실현하는,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김광중 엔젠바이오 기업부설연구소장(부사장)은 "이번 역학연구는 엔젠바이오의 정밀진단 제품을 직접 사용한 국내 의료진으로부터 기술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오랜 개발 노하우를 발휘해 연구진들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