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한님

bhn@etomato.com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OTT-음저협 저작권 문제 풀릴까…문체부, 상생협의체 출범

지난 4월 황희 문체부 장관 제안으로 구성

2021-05-27 18:04

조회수 : 1,4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장기화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업계와 한국음악저작원협회(음저협) 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협상 테이블이 마련됐다.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OTT음악저작권 상생협의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7일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음악저작권 상생협의체' 출범식 및 제1차 회의를 열었다.
 
이번 협의체는 지난 4월 황희 문체부 신임 장관의 제안에서 출발했다. 지금까지 문체부·OTT·음저협 간 소통 채널이 부재했던 상황에서 직접 이야기할 창구를 만들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겠다는 취지였다. 이에 약 두 달의 준비기간을 거쳐 정부와 업계 관계자, 유관 협회가 참여하는 협의체가 탄생했다. 
 
협의체에는 오영우 문체부 제1차관을 비롯해 음저협 등 7개 음악저작권단체와 8개 웨이브 등 국내 OTT 사업자가 참여했다. 한국저작권위원회, 한국콘텐츠진흥원도 협의체 운영을 지원한다. 이날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은 협의체 안건과 운영 기간, 운영 방식 등을 협의했다. 협의체 참여 단체 및 업체들은 향후 OTT에서의 음악저작권 사용료 징수규정 등 쟁점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오영우 차관은 "케이팝(K-Pop) 등 K-콘텐츠가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에서, 한류 산업의 중요한 두 축인 창작자와 플랫폼·음악업계와 OTT업계가 상생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저작권 분야에서는 기본적으로 민간의 자율적 합의가 존중돼야 하나, 문체부는 음악저작권단체와 OTT 산업이 균형점을 찾을 수 있도록 양자 간 자유로운 대화의 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