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10년 방치' 용산철도병원, 박물관·공동주택 건물 탈바꿈

폐업 후 빈 건물만 남은 등록문화재…어린이집·풋살장도 조성

2021-05-27 09:00

조회수 : 1,5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폐업 후 10년 동안 방치된 용산철도병원이 박물관과 수백 세대의 공동주택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지난 26일 제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용산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용산구 한강로3가 65-154 일대 용산철도병원부지 특별계획구역 지정 및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상지는 등록문화재 제428호로 지정된 용산철도병원이 위치한 부지로 지난 1984년부터 중앙대학교 용산병원으로 운영해왔으나 2011년 폐업 이후 현재까지 빈 건물들로 방치돼 있었다. 주변에는 한강초등학교와 용산공업고등학교가 맞닿아 있으며 국제빌딩 주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아세아아파트 주택건설사업 등 개발 사업이 이뤄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부터 토지소유자인 한국철도공사와 사전협상을 진행해 용산철도병원부지에 대한 개발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주요 내용은 △등록문화재를 용산역사박물관으로 운영하기 위해 종합의료시설 폐지 후 문화시설 신설 △저층부 박물관 연계 용도 도입 △ 최상층에 시민에게 공유되는 전망 공간 및 개방형 커뮤니티 시설 설치 등이 있다. 이번 결정으로 지하6층~지상34층, 연면적 9만4000㎡규모의 공동주택 685세대, 근린생활시설, 문화 및 집회시설 등이 복합된 건축물이 들어설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사업으로 약 665억원의 공공기여는 △박물관 활용을 위한 용산철도병원 리모델링 및 수장고 설치(474억) △ 어린이집 신축이전 및 풋살장 도입(111억) △ 도로 신설(80억) 등에 사용된다. 이로 인해 주변에 부족했던 문화·여가 기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으로 오랜 기간 방치된 옛 문화유산인 용산철도병원이 박물관으로 조성돼 역사·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활용되고, 공공보행통로 주변에 배치한 연도형 상가와 쉼터 등으로 인해 저층부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상지가 역사·문화·쇼핑이 어우러져 시민이 자주 찾는 새로운 명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산구 한강로3가 65-154번지 일대 용산철도병원부지 특별계획구역 위치도, 이미지/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