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자연은 공유재산, 청정계곡 지켜야"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계곡도 보존하고 주민 소득도 높인다"

2021-05-26 18:10

조회수 : 1,6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경기도형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추진을 선포하면서 "청정계곡 복원은 국민들에게 모두가 유익한 새로운 길, 더 나은 미래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새로운 희망의 시작"이라며 "청정계곡과 자연은 모든 분들의 공유재산이자 미래 후손의 유산"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가평군 가평천 용소폭포에서 열린 '청정계곡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준공식'과 가평군 도대2리 마을회관에서 열린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식에 참석,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고 "청정계곡 복원은 많은 사람들이 불가능하다 했고 엄청난 저항으로 충돌·갈등을 빚을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법과 원칙에 따라 합리적이고 충분한 대안을 만들어 설득하니 주민들께서도 정책 취지에 동의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기도의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은 불법시설물을 철거하고 깨끗하게 복원된 계곡에서 다시는 불법적 무단점유가 일어나지 않도록 지역특색에 맞는 지속가능한 하천관리와 지역특화 사업 등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가평 용소폭포, 고양 창릉천, 광주 우산천, 양주 장흥계곡, 포천 백운계곡 등 5곳을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대상으로 정하고, 주차장과 물놀이장, 농산물판매장 등 생활SOC를 구축키로 했다. 또 생활SOC 운영과 하천 청소·순찰, 안전관리, 체험 프로그램 운영 등은 계곡 일대 주민들이 전담토록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우선 가평 등 5개 계곡에서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을 시작하고 앞으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업이 성공한다면 계곡을 상시적으로 관리하면서 공공기관의 재정·업무 부담은 줄일 수 있고, 지역주민의 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행사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도민 품으로 돌아온 경기도 청정계곡, 자부심으로 함께 지켜나가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불법 천막과 평상으로 온통 뒤덮여 있던 경기도의 계곡들은 이제 청정한 모습이 됐다"며 "원형 그대로일수록 가치있고 손을 안 탈수록 중요해지는 자원이 바로 자연이며, 경기도의 계곡은 도민과 경기도를 찾는 모든 분들의 공유재산이자 미래 후손의 유산"이라고 했다. 
 
이어 "창업이수성난(創業易守成難)이란 고사처럼, 시작은 쉬우나 지키기는 어렵다"며 "청정계곡 마을공동체가 가는 길을 경기도가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정계곡 복원은 "깨끗한 하천 계곡을 도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는 이 지사의 정책의지에 따라 지난 2019년 6월부터 추진된 사업이다. 현재까지 도내 25개 시·군 234개 하천과 계곡에서 1601개 업소의 불법시설물 1만1727개를 적발해 1만1687개를 철거했으며 복구율은 99.7%다.  
 
2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가평군 가평천 용소폭포에서 열린 '청정계곡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준공식'과 가평군 도대2리 마을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식'에 참석해 "청정계곡 복원은 국민들에게 모두가 유익한 새로운 길, 더 나은 미래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새로운 희망의 시작"이라며 "청정계곡과 자연은 모든 분들의 공유재산이자 미래 후손의 유산"이라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