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중국 비트코인 규제, 과소평가 말라"…월스트리트저널의 경고

WSJ "향후 더 많은 규제 예상…개미, 완화에 베팅 안돼"

2021-05-26 15:26

조회수 : 7,5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중국 정부가 필사적으로 비트코인을 단속하려는 이유가 있다며 전 세계 개미(개인투자자)들은 중국 정부 의지를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는 25일(현지시간) 류허 부총리까지 비트코인 거래와 채굴 금지에 나서는 등 강경책을 펼치는 데 대해 개인 투자자들은 중국 정부의 의지를 과소평가해선 안된다며 세 가지 이유를 전했다. 
 
먼저 현재 중국이 부동산 버블을 통제하는데 고전하는 상황에서 비트코인까지 버블이 생긴다면 자산 버블 통제가 앞으로 불가능 수준으로 커질 것을 중국이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또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비트코인 채굴이 전기 소모가 많다는 점을 들었다.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은 미국과 중국의 몇 안 되는 공통분모다. 중국은 미국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에 솔선수범해야 하는 상황이다. 
 
자본의 해외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것도 하나의 이유로 제시했다. 중국의 외환 보유고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약 1조달러(약 1116조원) 감소한 바 있다. 중국은 이번에 비트코인 거래는 물론 파생상품 투자도 금지했다.
 
현재 중국은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를 모두 폐쇄한 상태로 중국 투자자들은 해외 거래소를 이용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WSJ는 지금까지 중국 정부의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금지를 비춰 볼 때 앞으로 더 많은 규제가 예상된다며 완화에 베팅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WSJ가 중국이 비트코인을 규제하려는 이유를 들며 개인 투자자들에게 완화적 베팅을 하지 말 것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