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일본 여행 금지 권고에도…백악관 "올림픽 선수단 파견 논의 중"

미 국무부 일본 '여행금지' 권고 후 논란 진화

2021-05-26 11:07

조회수 : 3,7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 백악관은 오는 7월 개막을 앞둔 일본 도쿄올림픽에 미국 선수단을 파견하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국무부가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수준인 '여행 금지' 권고로 올린 데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사키 대변인은 '올림픽을 열기로 한 일본의 결정을 지지한다는 미국의 입장에 변화가 생겼냐'는 물음에 "올림픽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난해 여름 올림픽을 연기하기로 한 (일본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우리는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 여름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기울이 있는 조심스러운 고려를 이해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그들이 올림픽 주최를 계획할 때 공중 보건이 중심적 우선순위라는 점을 강조해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선수단을 자랑스럽게 지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가 엄격한 코로나19 수칙 안에서 올림픽이라는 우산 아래 선수단이 (일본으로) 여행하는 것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올림픽을 위해 일본에 가는 계획을 세우는 미국 여행객들 가운데 매우 제한된 범주의 하나"라며 "주최 쪽이 관련된 모든 이들의 보호를 보장하기 위해 제시한 매우 구체적인 입국과 이동 규정, 절차가 있다"고 말했다.
 
전날 국무부가 일본에 대한 ‘여행 금지’를 권고하자 미국이 선수단을 파견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었다. 사키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이 도쿄올림픽에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선수단을 파견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25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