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맞춤 디지털정보 제공할 플랫폼·정책 구축해야"

'디지털네이티브 정책개발위' 개최…디지털 행정서비스 제공방안 논의

2021-05-25 17:51

조회수 : 1,5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경기도가 '디지털네이티브 정책개발위원회'를 열고 디지털 전환시대에 맞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과 정책을 구축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디지털 시대에 대비한 정책을 개발하는 한편 개인정보 유출과 디지털 소외에 대한 대책도 마련하자는 취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정책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도록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면서 "플랫폼과 정책구축 등 다양한 통로를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25일 경기도는 이날 오후 도청에서 이 지사가 참여한 가운데 디지털네이티브 정책개발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디지털네이티브란 어린 시절부터 디지털 환경에서 성장한 세대를 뜻한다.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언택트 문화 확대와 새로운 디지털 도구·기술의 발전에 따라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디지털 접근성을 높이고, 디지털문화에 맞는 정책개발의 중요성이 커졌다.
 
반면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로 디지털 격차 발생과 디지털 소외, 개인정보 유출 등에 대한 문제점도 부각되고 있다. 앞서 경기연구원은 지난 3월 '비대면 시대의 그림자, 디지털 소외'라는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발생 1년이 지난 현재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고령층과 저소득층, 장애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디지털 격차가 심화되고 있다"며 "디지털 기기의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개발이 필요하다"고 제언한 바 있다.
 
이 지사는 간담회에서 "앞으로는 정책이 너무 많아 접근성이 떨어지고, 정보를 아는 특정 소수만 이용하고 있다"면서 "이런 일이 없도록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나이, 성별, 지역, 소득수준 등을 파악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개인정보보호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통로를 확보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했다.
 
간담회엔 정책개발위원장인 이승윤 건국대학교 교수를 비롯해 김대우 플레이스 총괄운영책임자, 이정훈 조호건축사 사무소 대표, 장장원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 조명광 비루트웍스 대표, 박성훈 SK사회적가치연구원 연구실장, 박영훈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전문위원, 하제리 캠블리 한국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승윤 교수는 "요즘 친구들은 뉴스레터 형태의 긴 글은 읽지 않기 때문에 경기도에서 받는 정보에 거부감이 생길 수 있다"며 "관점의 전환이 필요하고, 신세대적인 방식으로 해보는 것이 좋다"고 제안했다.
 
박영훈 전문위원은 편의점 등의 무인 주문기계를 언급하면서 "디지털 문맹이라고 하는 분들을 위한 교육도 필요할 것 같다"며 "디지털전환에 따른 청년 일자리 감소 등도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책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5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네이티브 정책개발위원회 간담회'가 개최됐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