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청와대 "한미성명 대만 최초 포함, 중국도 한국 입장 이해"

핵심관계자 기자 간담회…"북한 핵문제는 미중 협력 가능"

2021-05-24 17:48

조회수 : 2,1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4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 문제'가 최초로 포함된 것과 관련해 "중국도 한국이 처한 입장을 이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안관계의 특수성을 감안하면서 역내 정세 안정이 우리에게도 중요하다는 기본 입장을, 일관적이고 원칙적인 수준으로 포함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미일 공동성명과 달리 한미 공동성명에 '중국'이 명시적으로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의 대결이 아닌 경쟁을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측은 중국과의 관계가 '경쟁해야 할 때는 하고, 적대적이어야 할 때는 하지만 협력할 때는 협력한다'고 했다"면서 "미국 측은 한국이 가진 중국과의 복합적 관계를 이해하는 태도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가능한 많은 국가와의 협력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미중 모두 중요한 국가라는 원칙과 가치를 견지하고 있다"면서 "한미 간 '포괄적 전략동맹', 한중 간 '전략적협력자관계'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뜻을 가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외교안보의 근간이자 평화번영의 핵심축, 중국은 최대 무역파트너이자 한반도 문제의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이러한 입장에서 정상회담이나 공동성명 협상이 이뤄졌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는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라며 "관련 국가들은 대만 문제에서 언행을 신중해야 하며 불장난하지 말아야 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청와대 측은 "한중 간 평소 많은 소통을 해오고 있다"면서 이번에 중국이 발표한 입장이 기존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 발표 후 보여줬던 반응보다는 다소 약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이 북한 핵문제에 대해선 충분히 협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미중 고위급에서 양국이 북핵문제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목표에 입장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결과를 중국에 설명한 것으로 안다"면서 "앞으로 북미대화를 중심으로 북핵문제를 풀어가겠지만, 중국의 협조가 중요할 것으로 생각하며 양측이 필요한 소통을 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24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 문제’가 최초로 언급된 것과 관련해 “중국도 한국이 처한 입장을 이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난 21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