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퓨쳐켐, 파킨슨병 진단 신약 '피디뷰' 미국 CRO 계약 체결

"연 1억 불 규모 미국 파킨슨병 진단제 시장 대체할 것"

2021-05-21 08:56

조회수 : 3,4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퓨쳐켐(220100)은 파킨슨병 진단 방사성의약품 '피디뷰'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품목허가를 위해 신시네티에 본사를 둔 카마르고 파마슈티컬 서비스(Camargo Pharmaceutical Service)와 임상시험수탁(CRO)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사는 505(b)2 트랙을 활용해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505(b)2는 FDA의 개량신약 허가제도로, 기존 승인된 약물이 있는 경우 중복 자료를 면제해 임상 1상만으로 품목허가가 가능하다. 회사가 직접 연구하고 보유한 데이터는 물론 기존 승인 약물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어 신약허가 가능성이 높고 임상 비용 및 기간은 줄일 수 있는 트랙으로 꼽힌다.
 
피디뷰는 퓨쳐켐의 플루오린(F-18) 표지 기술을 통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파킨슨병 진단 신약이다. 뇌 속 도파민 운반체의 농도를 정량적으로 분석해 파킨슨병을 진단하는 원리다. 미국에선 피디뷰와 화합물이 같은 경쟁약물이 FDA 승인을 받은 상황이어서 피디뷰의 505(b)2의 승인 가능성이 높이 점쳐지고 있다.
 
특히 미국은 현재 요오드(I-123) 표지 의약품이 널리 사용되고 있는데, 피디뷰는 해당 의약품 대비 가격경쟁력이 높고 빠르게 영상을 취득할 수 있다. 또 경쟁사의 SPECT-CT 방식 대신 PET-CT 방식을 채택해 영상 퀄리티가 높은 것도 장점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퓨쳐켐 관계자는 "미국 내 요오드 표지 의약품 시장은 연간 1억 달러 규모로 추산되는데, 실제 국내에서 사용되던 요오드 표지 방사성의약품을 피디뷰가 100% 대체한 사례가 있어 미국 시장 상용화에 대한 기대가 높다"라며 "피디뷰의 미국 진출을 위해 현재 미국 콜롬비아 대학과 연구자 임상 계약을 체결하고 FDA 허가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