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미·중에 이어 일·유럽도 코로나 악재 딛고 '경기회복'

미 1분기 GDP 연율 기준 '6.4%'

2021-05-16 12:00

조회수 : 1,6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미국·중국 등 주요 2개국(G2)뿐 아니라 일본·유럽도 코로나19 악재를 딛고 경기 회복세 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사태발령이 단계적으로 해제되면서 가계소비 등의 개선세를 맞고 있다. 유럽도 글로벌 수요 확대 등으로 산업생산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를 보면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전기 대비 연율 기준 6.4%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4분기 4.3%보다 2.1%포인트 상승했다. 대규모 추가 부양책과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소비를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가 빨라지고 있다는 평가다. 
 
3월 개인소비지출는 3.6%를 기록하면서 전월 -1.2%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이는 성인 1인당 최대 1400달러의 현급을 지급하는 대규모 추가 부양책에 따른 영향이 컸다. 원활한 백신 보급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1차 접종 기준으로 50%에 근접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와 경제활동 재개 확대 등으로 회복세는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 정부는 지난달 말 1조8000억원 규모의 보육·의료·교육 중심의 2단계 투자 계획을 발표한데다, 5월 26개주가 경제활동을 완전 재개했다. 또 캘리포니아 등 11개주도 7월까지 활동제한 조치를 해제할 예정이다. 
 
중국의 4월 수출은 직접회로, 가구 등을 중심으로 증가하면서 전월대비 32.3% 증가했다. 이는 3월 30.6%보다도 더 큰 폭으로 늘어난 규모다. 4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56.3을 기록하면서 기준치(50)를 상회하고 있다. 이달 초 노동절 연휴 기간(1~5일)에 중국 내 관광객 수는 2억3000명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1억9600만명)보다 3400만명 상회했다. 
 
특히 일본은 도쿄와 오사카 등 긴급사태발령이 3~4월 단계적으로 해제되면서 가계소비가 2월 2.4%에서 3월 7.2%로 4.8%포인트 늘었다.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제조업(3월 52.7, 4월 53.6)과 서비스업(3월 48.3, 4월 49.5) 모두 2월 이후 상승세다. 같은 기간 산업생산도 1.3% 감소에서 2.2% 증가로 돌아서는 등 자동차 생산 증가의 호조 영향을 받았다. 
 
불안했던 유럽도 3월 이후 글로벌 수요 확대 등으로 산업생산이 독일(2월 -2.0%, 3월 0.8%)과 프랑스(2월 -4.8%, 3월 0.8%) 등을 중심으로 증가세 전환을 맞고 있다. 수출의 경우 독일은 2월 1.0%에서 3월 1.2%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프랑스는 -2.0%에서 2.6%로 증가 전환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진 점이 경기 회복에 보탬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유럽연합의 접종자수는 일평균 3월 134만명에서 4월 240만명으로 1.8배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세계 경제가 미 재정지출 확대, 백신접종 확대 등의 효과에 힘입어 경기 회복세가 강화되는 모습"이라며 "향후 바이든 행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 경제활동 재개 확대 등에 힘입어 회복세가 강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전기 대비 연율 기준 6.4%를 기록하며 지난해 4분기 4.3%보다 2.1%포인트나 상승했다. 사진은 중국 상하이 오토쇼가 방문객들로 분비는 모습. 사진/뉴시스·AP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