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전경련, 모건스탠리에 한국의 선진시장 승격 건의

2021-05-05 11:00

조회수 : 6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세계 10대 경제대국이자 국제화된 주식시장을 보유한 한국증시가 여전히 신흥시장 지수로 분류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MSCI(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에 한국을 신흥시장에서 선진시장으로 승격시킬 것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전경련은 한국이 MSCI 선진시장에 편입되어야 하는 근거로 △한국경제의 위상 △외환거래 편의성 △평가의 공정성 △투자환경 개선 △정보접근성 제고 노력 등 5가지를 제시했다.
 
추광호 경제정책실장은 건의 배경에 대해 “한국경제의 펀더멘털과 주식시장 규모 등을 고려했을 때, 선진시장의 자격이 충분하다”면서 “오는 6월 MSCI의 연례 시장분류 작업에 앞서 한국시장의 승격 필요성을 한국 경제계를 대표하여 모건스탠리에 설득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시장접근성 하위 항목 중 한국에 대한 MSCI 지적 및 반론. 자료/전경련
 
전경련은 한국의 2020년 GDP는 1조6000만달러(약 1800조원)로 전 세계 10위에 올랐으며, 실물경제 뿐 아니라 주식시장 규모도 글로벌 최상위권이라고 언급했다. 
 
전경련은 “글로벌 증시 지수 산출 기관인 다우존스(1999년), S&P(2008년), FTSE(2009년)도 이미 한국 증시를 선진시장으로 편입했지만 유독 MSCI만 한국을 신흥시장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MSCI는 그동안 한국 증시에 투자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제도개선을 요구했다”면서 “그동안 지적했던 내용이 대부분 반영되면서 외국인 투자자 편의가 크게 개선됐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