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네이버, 블로그 챌린지 조기종료…"이용자 우롱" 반발

2주간 글쓰면 1만6000원 지급…'어뷰징' 핑계로 3일만에 돌연 마감

2021-05-04 12:00

조회수 : 3,8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네이버가 블로그 활성화를 위해 시작한 이벤트를 '부정 이용'이 많다는 이유로 3일만에 돌연 종료했다. 이벤트에 참여자들은 "이용자를 우롱한 처사"라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4일 자정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오늘일기 챌린지를 조기 종료한다"고 공지했다. 네이버는 "여러 아이디로 복사 글을 붙여쓰기 하는 등 어뷰징 형태의 참여자가 지나치게 많았다"며 "3일차까지 참여한 사람들에게는 3일차에 해당하는 이벤트 혜택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일차 혜택은 네이버페이 1000원이다. 
 
네이버가 '블로그 챌린지 #오늘일기' 이벤트를 3일만에 조기 종료했다. 사진/네이버
 
앞서 네이버는 지난 1일부터 '블로그 챌린지 #오늘일기' 이벤트를 시작했다. 5월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매일 블로그에 게시글을 올리면 3일차 1000원, 10일차 5000원, 14일자 1만원 등 총 1만6000원을 네이버페이로 지급한다는 내용이다. 챌린지 참여 신청은 별도로 없었으며 '#블챌, #오늘일기' 등 두 가지 해시태그만 필수로 입력해 한 줄 이상의 게시글을 발행하면 정상 응모가 가능했다. 또한 게시글은 PC와 블로그앱에서만 작성해야 챌린지 응모가 가능했고 네이버페이 서비스에 가입돼 있어야 네이버페이 포인트 지급이 가능했다. 
 
네이버의 갑작스러운 이벤트 종료 알림에 이벤트 참여자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해당 공지글에는 이미 3만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약속을 안지키는 네이버를 혼내달라'는 청원까지 생겼다.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네이버 측은 4일 오전 추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급작스러운 이벤트 종료 공지로 당황하셨을 블로거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블로그에 유례없이 많아진 신규 사용자분들과 기존 블로거분들께 매일매일 기록의 소중함과 경험을 독려해드리고자 이벤트를 준비했다"면서도 "이벤트 참여에 대한 뜨거운 열기가 계속되면서 기획의도와 거리가 먼 내용과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참여 해주시는 분들도 많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됐다"고 이벤트 종료 사유를 거듭 설명했다. 
 
이어 "챌린지 14일 완주를 유지하며 성실하게 참여해 주신 사용자분들께 혜택을 드리는 것 또한 검토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며 "일부 사용자에게만 혜택을 주는 것도 기준이 주관적일 수 있어 오히려 형평에 어긋난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좀 더 세심하게 준비하고 안내를 잘 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블로거분들에게 혼란을 드리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럼에도 이용자들의 격앙된 반응은 진정되지 않고 있다. 추가 사과문에도 이날 오전 기준 4000개가 가까운 댓글이 달리며 네이버의 대응을 비판하는 의견들이 잇따르고 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