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한강공원서 실종된 대학생, 숨진 채 발견(종합)

2021-04-30 17:21

조회수 : 4,4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한강공원 근방에서 음주 후 실종된 대학생 A(22)씨가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30일 오후 3시50분쯤 A씨의 실종장소인 수상택시 승강장 전방 20m 앞에 떠내려 온 A씨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시신은 4시30분쯤 인양됐다.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발견 장소에서 물에 떠내려 오는 시신을 구조견이 발견했다"면서 "상태를 확인한 결과 실종된 대학생과 똑같은 옷을 입고 있었고, 실종된 대학생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4일 밤 11시쯤 친구 B씨를 만난다며 집 근처에 있는 반포한강공원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만나 술을 마셨으나 다음날인 25일부터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두 사람이 25일 새벽 3시30분쯤까지 같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씨가 자신의 부모와의 통화에서 A씨가 취해 잠들어 깨울수가 없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후 B씨는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1시간 후 일어났고 A씨가 먼저 갔다고 생각해 노트북과 휴대전화를 챙겨 집으로 갔다고 한다.
 
오전 4시30분쯤 반포나들목 CCTV에는 B씨가 공원을 나오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해졌으나 A씨의 모습은 찍히지 않았다.
 
이후 A씨 부모는 오전 5시30분쯤 연락을 받아 아들을 찾아나섰다. B씨가 A씨 전화를 가지고 있었고, 없어진 B씨 전화는 연결이 안되고 전원이 끊어졌다. B씨는 자신이 A씨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었다는 걸 나중에 알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한강공원 근방에서 음주 후 실종된 대학생 A(22)씨가 실종 엿새 만인 30일에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A씨 아버지 블로그 캡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