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경찰·소방 등 백신 접종…방역관리주간 회식·사적모임 금지

보건의료인 29만명·만성 신장질환자 8만명 접종

2021-04-25 17:24

조회수 : 3,2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26일부터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행되다. 특히 군 장병 12만9000명에 대한 접종은 내달 초부터 돌입할 예정이다.
 
또 화이자사 백신 추가구매계약에 따라 이번 주 일평균 14~15만명의 접종에 나서는 등 이달말까지 300만명 접종목표에 고삐를 죈다. 정부는 이번 주 한주를 ‘특별 방역관리주간’으로 설정하고, 회식과 사적모임을 금지키로 했다.
 
2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26일부터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17만6347명이 시군구별로 지정된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다. 대상 인력 중 57.4%는 백신 접종을 예약한 상태다. 
 
아울러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 등에 종사하는 보건의료인 29만4305명과 투석환자 등 만성 신장질환자 7만8040명에 대한 접종도 같은 날부터 시작한다. 이 중 보건의료인은 52.1%가, 만성 신장질환자는 27.2%가 백신 접종을 예약했다. 
 
이들 대상자 모두를 합하면 54만8692명으로, 모두 AZ 백신을 맞게 된다. 다만 희귀 혈전증 발생 가능성 우려로 30세 미만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다.
 
군 장병 12만9000명에 대한 AZ 접종은 다음달 초부터 시작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들은 군부대와 군 병원에서 자체적으로 접종할 예정이다. 
 
코로나 발생 시 작전에 지장이 있는 필수부대를 대상으로 우선 접종한다. 부대별로 지휘통제실과 비무장지대 감시초소(GP)와 일반전초(GOP) 등 전방 및 격오지 부대와 항공기·함정 등에서 근무하는 30세 이상 장병부터 백신을 맞는다.
 
더불어 4월 말까지 300만명 접종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이번주 일평균 14~15만명의 접종시행이 이뤄진다.
 
아울러 이번 주를 특별 방역관리 기간으로 설정하고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쳐 방역관리를 강화한다. 현 거래두기 단계가 일주일가량 남아 있다는 점에서다. 
 
이에 모든 중앙부처들은 장차관, 실장들이 직접 나서서 하루 한 번 이상 소관시설에 대한 방역실태를 현장에서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부처별로 현장점검단을 구성해 수도권과 부산·경남권 등은 소관 시설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위반 업소에 대해 적극적으로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청의 경우 유흥시설 등 방역수칙 위반이 빈번한 시설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정부 기관은 회식과 사적모임을 금지하고 재택근무, 시차출퇴근 제도 등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불시단속도 시행할 예정이다. 민간의 사업장에 대해서도 방역관리를 주문했다. 정부는 각 사업장에서도 재택근무나 시차출퇴근제, 점심시간 시차제 등을 적극 활용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4명으로 닷새만에 700명 아래로 내려왔다. 평일 대비 주말 검사건수가 대폭 줄어든 영향에 따른 것이다. 검사 건수는 2만1868건으로, 전일(4만9393건)보다 2만7525건 적었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6만4344명 추가돼 전국민 대비 4.3%가 1차 접종을 마쳤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는 5769명이 추가되면서 2차 접종 완료자는 10만4538명이 됐다.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197건이 추가 접수됐으며 이 중 신규 사망 사례는 2건이었다. 
 
2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이 오는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사진은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살펴보고 있는 의료진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