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총리 김부겸, 국토 노형욱, 산자 문승욱…쇄신용 중폭 개각(종합)

사실상 순장조, 고용 안경덕·해수 박준영·과기 임혜숙 등도 지명

2021-04-16 14:04

조회수 : 1,2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차기 국무총리에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하고 국토교통부 장관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을 임명하는 등 5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유 실장은 "김 후보자는 정치와 사회 현장에서 공정과 상생 리더십을 실천해온 4선 국회의원 출신의 통합형 정치인으로 지역주의 극복, 개혁, 국민 화합 위해 헌신해왔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사퇴가 예고됐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자리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을 지명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임으로 문승욱 국무조정실 제2차장을,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임으로 안경덕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을 발탁했다. 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임으로 박준영 현 차관을,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임으로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을 내정했다.
 
유 실장은 "이번 개각은 일선에서 정책을 추진해온 전문가들을 각 부처 장관으로 기용함으로써 정부가 추진해온 정책을 안정적으로 마무리하는 동력을 마련하고 국민이 체감할 성과를 실질적으로 마련하기 위해 단행했다"며 "지난 선거에서 보여준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요구를 겸허히 수용하고 심기일전하여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임명된 장관 후보자들은 전원 관료, 전문가 출신으로, 문 대통령이 임기 말 국정 안정을 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신임 총리와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을 거친 후 문 대통령이 임명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퇴임하는 정세균 총리에 대해 "국정 전반을 잘 통할하고 내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코로나 종식을 위해 방역지침을 마련하고, 방역 현장으로 달려가 불철주야 땀 흘리시는 모습은 현장 중심 행정의 모범이라 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밝혔다고 유 실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자신의 길을 가실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든 계속 나라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부겸 국무총리·노형욱 국토부 장관·문승욱 산업부 장관·임혜숙 과기부 장관·박준영 해수부 장관·안경덕 노동부 장관 지명자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