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주호영, 정부·여당에 "모든 정책 방향 바꿔라…부동산 정책, 국민의힘 따르라"

4·7 재보궐선거로 드러난 민심 토대로 정부·여당 압박 나선 국민의힘

2021-04-12 10:46

조회수 : 1,8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정부·여당에 기존 경제·안보·인사 정책을 모두 바꾸라고 촉구했다. 특히 부동산정책의 경우 국민의힘이 제안한 방향으로 정책을 실시해야 부작용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권한대행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4·7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은 문재인 대통려과 민주당의 국정방향을 완전히 바꾸라는 요구였다"며 "경제정책, 안보정책, 인사정책을 모두 바꿔라"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부동산 정책은 우리 당의 새로운 제안을 받아들여서 고칠 것은 고치고 가야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 권한대행은 "이것(4·7 재보궐선거로 드러난 민심)을 가벼이 여기고 기존에 하던대로 한다든지, 얼버무리고 가려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 그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으로 유력하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이것은) 국민과 전쟁을 하자는 이야기밖에 되지 않는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민심을 겸허히 받아 고칠 것은 고치고 받을 것은 받아야 대통령도 성공할 수 있고 우리 국민들도 편안할 수 있다"라고 훈수를 뒀다.  
 
아울러 주 권한대행은 '당직자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자세를 더 낮추고 국민 앞에 겸손하게 다가가도 모자랄 판에 당 변화, 쇄신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에 큰 상처를 준 이 사건에 대해 공당으로서 원칙에 따라 처리할 수 밖에 없다"며 "어제 윤리위원장에게 윤리위 소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당이 앞으로도 윤리적 기준을 더 강화하고 조금이라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길 때, 거기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 수밖에 없다"며 "모든 의원과 당원들은 도덕적 기준을 설정하고 조금이라도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는 일 없게 각별히 언행을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