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오세훈 "서울형 방역 매뉴얼, 다음주 초 정부와 협의 가시화"

업종·업태별 거리두기 차등화 준비…확진자·수검자 불편 해소에 관심

2021-04-10 14:29

조회수 : 25,9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을 다음주 중 정부와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유스호스텔 생활치료센터와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돌아본 후 "서울시에서 별도로 공표한 것처럼 업종별 업태별 (거리두기) 매뉴얼을 가장 빠른 속도로 신속하게 준비하도록 조치하고 있다"며 "주말 동안에도 서둘러서 준비해 다음주 초 중앙정부와 협의를 가시화하겠다"고 말했다.
 
전날인 지난 9일 유흥시설 영업금지 결정이 늦은 이유에 대해서는 "고민했지만 국민에게 불안감 주면 안되지 않느냐"면서 "처음부터 서울형 매뉴얼을 적용하기에는 확산세가 심상치 않으니 (일단) 정부에서 결정한 조치를 따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 시장은 "(코로나19)확진자들을 생활치료센터 방에서 못 나오게 할 필요가 있느냐. 노인은 괜찮은데 건강한 사람들은 나와서 산책 정도로 돌아다닐 수 있게 하는 건 안 되겠느냐"고 관계자들에게 물어봤다.
 
이에 대해 담당자들은 인력의 한계 내지 근처에 주택이 있다는 점을 들어 난색을 표했다. 남산유스호스텔 생활치료센터의 경우 직원은 정문으로 드나들고, 확진자는 후문으로 들어와 동선을 분리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정부의 백신 접종 속도가 늦다고 비판한 바 있는 오 시장은 백신 수급 상황에 대해서도 꼼꼼하게 챙겼다. 오 시장이 "예산은 부족하지 않느냐"고 묻자 생활치료센터 직원은 "서울시가 신경써줘서 괜찮다"면서 "백신을 먼저 맞았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이 어느 백신을 맞았느냐고 묻자 'AZ(아스트라제네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오 시장이 다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냐. 괜찮았느냐"고 질문하자 직원은 "조금 미열감은 있었는데 괜찮았다"고 답했고 오 시장은 "건강한 분들이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유스호스텔 생활치료센터를 돌아보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