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 "이광철, 김학의 사건 보고 과정 관여 안해"

이광철 주도 기획사정 의혹 부인…중앙 "버닝썬 덮기 위한 것 아닌가"

2021-04-06 17:29

조회수 : 1,9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6일 '김학의 전 법무차관 성접대 의혹 수사'에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개입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보고 과정에 이광철 당시 선임 행정관은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수사 중인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해오지 않았지만 사실과 다른 내용이 검찰발 기사로 여과 없이 보도돼 입장을 밝힌다"며 "결과적으로 당시 대통령의 업무 지시에 흠집이 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언론의 보도에 유감을 나타냈다.
 
이어 "보도 이후 사실을 확인한 결과, 당시 법무부-행안부 보고 내용은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에 대한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의 활동 상황을 개략적으로 기술한 것"이라며 "윤중천 면담과 관련한 보고 내용은 일체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일보>는 검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별장 접대' 오보의 근거가 됐던 건설업자 윤중천 면담 보고서가 허위로 작성된 경위를 파악했다며, "해당 보고서가 작성된 시점은 작성자인 이규원 검사와 이광철 당시 선임행정관이 여러 차례 통화한 시점과도 상당 부분 겹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 검사가 허위 공문서를 작성하는 것까지 무릅쓰고 김 전 차관을 출금하게 된 것은 결국 진상규명보다는 문재인정권의 악재였던 '버닝썬' 사건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심으로 연결되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6일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성접대 의혹 수사’에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개입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보고 과정에 이광철 당시 선임 행정관은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사진은 이 비서관이 지난해 1월 ‘청와대 울산시장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 관련 수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