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낙연 "3% 내외 박빙 승부"…주호영 "15% 이상 이길 것"

여야 지도부 판세 예측…"샤이진보 표현 시작" vs "국민 봉기 수준"

2021-04-06 09:57

조회수 : 2,1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4·7 재보궐선거 판세에 대해 "3%포인트 내외의 박빙 승부"를 예상했다. 반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최소 15% 이상 이길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이낙연 위원장은 6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말하지 않던 우리 지지자들이 말하기 시작했다"며 "표현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른바 샤이 진보 지지층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그동안 공표된 여론조사를 보면 저희쪽이 응답률이 현격하게 낮아졌다. 그런데 그분들이 표현하고 있다"면서 "여론조사 결과와 바닥 민심이 다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 내외의 박빙 승부, 꽤 오래 전부터 그런 예측을 했다"며 지난주까지 발표됐던 여론조사와 상당히 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위원장과 같은 방송에 출연해 "저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민주당의 희망사항을 말씀하신 것 같다"며 "현장의 민심은 가보면 경제 파탄, 부동산 파탄, 위선, 내로남불 여기에 대해서 국민 전체가 거의 지금 봉기 수준"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예측(5~7%)한 것 보다는 훨씬 더 큰 차이로 이길 것으로 본다"며 "안정적인 두 자릿수 차이가 될 것이다. 최소한 15% 이상 이길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압도적인 차이가 유지되거나 더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해 9월 국회에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