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정의용 "코로나 안정 되는대로 시진핑 방한 추진"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중, 한반도 비핵화 정책 지지"

2021-04-03 18:40

조회수 : 2,8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3일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대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조기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어떻게 진전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며 "한중간 외교·안보 협의를 위한 2+2 회담을 조기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특히 "중국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책과 완전한 비핵화 정책을 지지한다"며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고, 중국도 할 수 있는 협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로벌 차원의 여러 상황에 대해서도 솔직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양 장관은 한중간 문화 콘텐츠 교류와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한 한중일 3국 간의 지속적인 협력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또한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를 내실화하고 미래 발전기반을 강화해가기로 했다.
 
앞서 왕이 부장은 이날 내년이 한중 수교 30주년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양국간 전략적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한중은 지역의 중요한 나라로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며 "지역 평화와 안정, 공동 발전, 글로벌 거버넌스 보완 등 공통되거나 비슷한 입장을 가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할 것"이라며 "다자주의를 함께 지키고 공동의 이익을 확대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일 중국 푸젠성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