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서훈 "한미일, 북미협상 조기재개 노력 동의"

안보실장 회의 후 간담회…"북핵 문제 시급, 외교적 해결 필요성 공감"

2021-04-03 13:22

조회수 : 6,94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일(현지시간) "한미일은 북미 협상의 조기 재개를 위한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는 데 대해서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애나폴리스의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뒤 워싱턴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어 "한미일은 북핵 문제의 시급성과 외교적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실장은 "미국 측은 현재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 내용에 대해 설명했고 한미일 안보실장들은 대북 협상을 위한 대책 마련 및 시행과 관련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도 논의했으며 3국이 공유하는 가치들을 기반으로 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며 "결과적으로 이번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를 통해 세 나라는 다양한 관심사에 대해 전략적 소통이 이뤄진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미 안보실장 간 양자 협의 결과도 설명했다. 서 실장은 "우리 측은 현재 한반도 상황을 관리하는 가운데 비핵화 과정에서 북한에 대한 관여의 중요성, 한미 간 조율된 전략의 마련, 남북관계와 비핵화 협상의 선순환적 기능에 대해 강조해서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 측은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서 현재까지의 진행 상황을 설명했고, 남은 검토과정에서도 우리 측과 계속 소통하고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직후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타결을 재차 평가하고 빛 샐 틈 없는 한미동맹 관계의 포괄적, 호혜적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서 실장은 한일 간 협의에서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일 간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양측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건설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가기로 했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에도 공감했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향후 한미일 협의와 관련해 "앞으로도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면서 3개국 안보실장 간 협의를 긴밀하고 지속적으로 개최해나가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