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한미일 안보실장 "북 비핵화 협력 재확인, 유엔 결의 이행"

공동 성명 발표…북 이산가족 상봉, 일본인 납북문제 등 논의

2021-04-03 08:46

조회수 : 2,1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국가안보실장들이 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회담을 열고 북한 비핵화 문제를 3국 간 협력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미국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일본 기타무라 시게루 안보국장이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아나폴리스의 해군사관학교에서 만나 미국이 마련하고 있는 새 대북정책 등과 관련한 협의를 가진 뒤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공동의 안보목표를 보호하고 진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핵과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비핵화 문제를 3국 간 협력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하고 핵 확산 방지, 한반도에서의 억제력 강화와 평화·안정 유지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산가족 상봉의 중요성과 납북 문제의 신속한 해결도 논의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를 포함한 다른 주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함께 했다. 또한 미래의 전염병 예방, 기후 변화 방지, 미얀마의 즉각적인 민주주의 복귀 촉진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지속적인 동맹의 헌신을 재확인하고 일본과 한국은 국민과 지역, 전 세계의 안보를 위해 그들의 양자 유대와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찾아 엘리베이터에 오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