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권익위와 '이해충돌방지 제도' 마련…공직기강 이슈 선점

"공정한 질서유지가 공직자 본분…공적권한 남용말고 청렴결백 지켜야"

2021-04-02 16:46

조회수 : 2,5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경기도가 국민권익위원회와 협력해 공직자의 부동산투기 등을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이해충돌방지 제도를 마련한다. 공익·부패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신고자에 대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보호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2일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원시 도청에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공정한 청렴사회 구현과 국민권익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부동산투기 의혹 등으로 공직기강 확립에 대한 필요성이 커진 가운데 경기도가 선제적 대응책을 세우고자 마련됐다.
 
이 지사는 "공직자의 본분은 공정한 질서를 유지하는 것에 있고,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행사하기 때문에 사적이익을 위해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공직자들이 공적권한을 남용해서 사익을 추구하고 강자들의 횡포에 부화뇌동하면 급격하게 사회체제가 무너지는 것을 실제로 경험한 만큼 공직자들이 본분을 지키고 청렴과 결백성을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2일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원시 도청에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공정한 청렴사회 구현과 국민권익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청
 
이어 "현재 LH를 중심으로 한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를 바라보는 우리 국민들의 마음이 아마도 생선가게를 고양이에게 맡겨놨더니 결국은 생선을 물고 도망가는 고양이를 보는 심정이 아닐까 싶다"며 "공정한 룰이 작동하는 상식적인 사회, 부패와 특권이 없는 그런 정상 사회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우리의 직무"라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도 "권익위는 반부패정책의 컨트롤타워로서 경기도와 같은 광역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서 각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공직사회의 공정성과 청렴성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특히 반부패 청렴정책에 경기도 모든 공직자가 솔선수범하고 대책 마련을 함께 해주신다면 대한민국의 청렴도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권익위는 △공직자의 부동산투기 등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를 위한 제도마련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공익부패신고자 보호·신고 활성화 △공직자 청렴교육 강화와 교육훈련 기관을 통한 청렴교육 과정 운영 △행정심판, 옴부즈만 등 국민권익 구제와 고충해결 △국민의 참여·소통을 위한 법령 제도개선 등에 대해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