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서울·부산 전기차 보조금 잔여 대수 '70% 남아'

대구·광주 등 잔여 대수 대부분 90% 이상

2021-04-01 21:48

조회수 : 2,8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울과 부산에 배정된 일반 대상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70%씩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1일 기준 일반(법인·기관·우선순위 제외) 대상 전기차 보조금 잔여대수(공고대수에서 접수대수를 제외한 수치)는 서울 1804대(71%), 부산 476대(70%)라고 밝혔다.
 
현재 저공해차 통합 누리집에 안내된 전기차 민간 공고 대수를 보면 서울은 전체 물량의 50%, 부산은 전체 물량의 70% 수준이다.
 
이는 지자체가 올해 전기차 보조금에 배정하겠다고 밝힌 예산 중 미리 확보한 부분만을 공고한 것으로 사실상 공고되지 않은 물량이 더 남아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지자체는 올해 안에 순차적으로 추가 물량을 공고할 예정이다. 대구나 인천, 광주, 대전 등 다른 지자체의 경우는 공고된 잔여 대수가 대부분 90% 이상으로 여유로운 편이다.
 
한편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5가 출시 직후 일주일 만에 3만5000대 넘게 사전 계약되면서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조기 소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지자체에서도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추가 확보해 지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독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서울과 부산에 배정된 일반 대상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각 70%가량 남아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 아이오닉 5.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