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내일부터 '여론조사 블랙아웃'…'깜깜이' 선거전 시작

조사결과 공개 금지…여야, '숨은 지지층 찾기' 주력

2021-03-31 15:37

조회수 : 2,3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다음달 1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된다. 이에 따라 선거 전날인 6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는 선거가 끝난 뒤에나 공개가 가능하다. 각 후보들은 막판 표심을 읽기 힘들고 유권자는 판세를 알기 힘든 '깜깜이 선거전'이 시작되면서 여론조사 공표 금지가 앞으로 여야의 판세에 어떤 지각변동이 나타날지 주목된다.
 
3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공직선거법상 7일 투표 종료까지 정당 지지도나 당선 가능성을 예상하게 하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하거나 보도할 수 없다. 금지기간 중 여론조사 결과가 공표·보도되면 자칫 진의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다는 차원에서다. 다만 1일 이전에 실시한 여론조사는 조사시점을 명확히 밝히면 공표나 보도가 가능하다.
 
민심의 흐름을 분석하기 어려운 '깜깜이 선거전'에 돌입하게 된 여야는 막판 표심 잡기 전략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역대 선거에서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는 기간 동안 출렁인 표심이 결과를 좌우한 사례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이번 보궐선거 판세에서는 '블랙아웃' 이후 민심의 방향이 크게 바뀔지는 미지수다. 한 여론조사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현재 표심이나 민심이 그렇게 쉽게 바뀔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변수로 놓고 보면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여야는 여론조사 깜깜이 선거기간 동안 지지층 결집에 더욱 주력하면서도 부동층 표심 다잡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특히 각 당의 핵심 지지층을 향해 2일과 3일 이틀동안 진행되는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면서 '숨은 지지층'을 찾아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민주당은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부쩍 겸허한 자세를 취하며 성난 민심을 달래는 데 나섰다. 그러면서도 조직력에서 확실한 우위를 가진 만큼, 주저하는 지지층을 결집해 선거 당일 투표장으로 불러오면 역전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선대위 사무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서울·부산시장 선거 흐름이 달라지고 있다"며 반전을 기대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낙관론을 경계하며 지지층을 향한 투표 독려에 집중하고 있다. 당 내부에서는 서울·부산시장 선거 모두 앞서고 있다고 판단하면서도 여당의 조직력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결국 얼마나 투표하러 나올 것이냐가 문제"라며 "이번 선거는 휴일이 없다. 사전투표일 3일이 토요일이기 때문에 직장인들이 많이 투표하도록 온오프라인으로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용산역 KTX 승강장 앞에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사전투표소를 설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