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여 "MB 국정원, 2010년 지방선거 개입…박형준도 배포처에 포함"

무상급식, '포퓰리즘' 공약 홍보 내용…김태년 "당 차원 대응 검토"

2021-03-30 17:36

조회수 : 1,6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와 국정원이 2010년 지방선거에 개입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문건 배포처에는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도 포함됐다며 당 차원의 대응을 해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당시 국정원은 2010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무상급식은 포퓰리즘 공약이고 부자급식이라는 점을 홍보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을 작성해서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0년 상반기에만 국정원 사찰성 문건 14건의 배포처에 박 후보가 포함됐는데, 우연이고 몰랐다고 잡아뗄 것이냐"며 "당 차원의 대응도 특위에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경협 정보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는 국정원이 불법사찰을 자행했던 자료를 계획적 선거개입과 여론조작에 활용했다"며 "이 정치공작 한 가운데 국민의힘 박 후보가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010년 4월과 5월 국정원이 작성한 민주노총 관련 문건 두 건을 공개했다. 문건에서 국정원은 2010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노총의 무상급식 찬성운동이 좌파 후보 지지세 확산의 연결고리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무상급식은 전형적인 포퓰리즘 공약이라는 홍보활동을 배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검경 등 사법당국은 선관위와 함께 민노총의 특정 후보 비방·흑색선전 등 불법 선거운동을 철저히 색출, 엄단해야 한다고 적혀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 특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