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북 "미사일 발사, 당당한 자위권…미 시작 잘못 떼"

리병청 노동당 비서 담화서 바이든 메시지 거론…"미 대통령의 노골적 도발"

2021-03-27 09:12

조회수 : 2,4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북한이 지난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위권에 속하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27일 조선중앙통신은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담화에서 "신형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는 우리 당과 정부가 국가방위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시한 국방과학정책 목표들을 관철해나가는 데서 거친 하나의 공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리 비서는 "나는 미국의 새 정권이 분명 첫 시작을 잘못 떼었다고 생각한다"며 "앞뒤 계산도 못 하고 아무런 말이나 계속 마구잡이로 하는 경우 미국은 좋지 못한 일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발언이다. 
 
그는 "자위권에 속하는 정상적인 무기 시험을 두고 미국의 집권자가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걸고 들며 극도로 체질화된 대조선(대북) 적대감을 숨김없이 드러낸 데 대하여 강한 우려를 표한다"며 "미국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이며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은 핵전략 자산들을 때 없이 조선반도(한반도)에 들이밀고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려도 되지만 교전 상대인 우리는 전술무기 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강도적 논리"라고 반박했다.
 
특히 최근 열린 한미연합훈련을 거론하며 "미국이 대양 건너 교전 일방의 앞마당에서 벌여놓는 전쟁연습이 '방어적'인 것이라면 우리도 미국의 군사적 위협을 미국 본토에서 제압할 수 있는 당당한 자위적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바이든 정부 초기 존재감을 드러내고자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지적에는 "우리는 결코 누구의 관심을 끌거나 정책에 영향을 주기 위해 무기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계속해서 가장 철저하고 압도적인 군사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TV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