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홍

g2430@etomato.com

무릎을 탁 치다.
캠코, 올해 공공개발사업 3670억원 신규 발주

2021-03-08 17:54

조회수 : 2,2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8일 국·공유지 개발사업 등 공공개발사업 확대 추진을 위해 올해 3670억원(200여건) 규모의 공사-용역-물품구매 계약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캠코는 올해 한국판 뉴딜정책과 지방자치단체 생활SOC 복합화 사업을 뒷받침하기 위해 공공개발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른 발주 규모는 전년 계획(2210억원) 대비 166% 수준이다. 
 
세부적으로는 △시설공사 3010억원(50여건) △설계 등 용역 340억원(40여건) △물품 구매 320억원(110여건) 등이다. 
 
이와 더불어 시설공사 기술력과 품질을 갖춘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설계?시공을 일괄 입찰하는 '기술형 입찰'을 확대하고, 시공책임형 발주 방식(CMR)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설계용역 심사평가에 있어서는 등급별 점수 구간을 축소해 일부 위원의 극단적 평가결과가 선정 여부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평가배점을 개선한다. 
 
또 보육시설·체육시설 등 용도가 특화된 공공건축물 설계 최적화를 위해 여성·민간 건축사 선정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한다. 사업선정 이력이 없는 건축사 등을 대상으로 특별공모도 추진해 역량 있는 소규모 업체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캠코는 공공개발사업 추진에 있어서도 ESG 경영방침을 적용해 친환경·혁신제품 우선 구매와 더불어 일정비율 이상은 지역·중소기업으로 구매처를 한정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등 사회·경제적 가치를 함께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캠코가 추진하는 공공개발사업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력제고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한국판 뉴딜 등 정부 정책을 든든히 뒷받침 할 수 있도록 공공디벨로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가겠다"고 말했다.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