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홍남기 "LH 사태, 공직사회 돌아봐야 할 중대사안"

확대간부회의서 '경외사지' 강조

2021-03-08 15:57

조회수 : 1,4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LH 직원 사태와 관련해 공직사회가 심각하게 돌아보아야 할 중대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개인의 일탈적 행위는 개인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속한 조직, 맡은 정책의 신뢰문제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월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확대간부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추경 심사대응 및 집행준비, 부동산정책 추진 일관성, 민생현황 및 리스크관리 등을 중심으로 업무에 대한 당부를 지시했다.
 
먼저 LH 직원 사태와 관련해 우리 공직사회가 심각하게 돌아보아야 할 중대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직자 개인의 일탈적 행위는 개인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속한 조직, 맡은 정책의 신뢰문제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각별한 경각심 필요와 청렴을 강조한 옛말, 경외사지(敬畏四知, 무슨 일이든 최소한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내가 알고 네가 알고 있음을 두려워해야 함)를 새길 것"이라고 당부했다.
 
부동산 정책은 추진에 일관성을 둔다는 방침이다. 8.4 공급대책, 11.19 전세대책, 2.4 공급대책 등 이미 발표한 부동산대책들을 일정 흔들림 없이 적극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또 전날 발표한 '국민께 드리는 말씀'에서 제시한 약속들의 후속조치 논의가 이번 주 '부동산시장점검 관계장관회의'시 구체적으로 논의되도록 안건을 준비키로 했다.
 
아울러 이번달 1분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인만큼 수출·투자흐름, 고용상황, 내수과제, 생활물가 동향 등을 심층 점검해 2부기 조치할 계획들을 강구키로 했다. 특히 최근 국제원자재가격 상승, 금융·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가계부채 부담 증가 등 리스크 요인이 부각될 수 있는만큼 모니터링 강화와 함께 이번달중 가계부채 선진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추가경정예산(추경)심사에 적극 대응해 추경 확정후 신속한 집행도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주부터 국회에서 15조원 규모 추경안 심사가 진행된다"며 "맞춤형 지원대책중 기정예산 활용 4조5000억원 패키지도 기금운용계획 변경 등 관련 집행절차를 신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