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군 '헤엄귀순' 경계실패 징계…22사단장 보직해임

8군단장 엄중경고…직·간접적 책임자 24명 인사조치 예정

2021-03-04 10:51

조회수 : 1,5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군 당국은 최근 북한 남성의 '헤엄 귀순' 사건 당시 경계 실패의 책임을 물어 육군 22사단장을 보직해임하고 8군단장에게 엄중 경고 조치했다.
 
국방부는 4일 "상황조치, 수문·배수로 경계시설물 관리 등 합동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 24명에 대해 인사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국방부가 4일 육군 22사단장을 보직해임하고 8군단장에게 엄중 경고 조치했다. 사진은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 인근 남측 해변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22사단장은 해안경계와 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직접적인 지휘 책임과 수문·배수로 관리 지휘감독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어 보직해임하고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22사단 여단장과 전·후임 대대장, 동해 합동작전지원소장 등 4명도 같은 이유로 사단장과 함께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상급부대장인 8군단장에게는 해안경계와 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어 육군참모총장이 서면으로 엄중 경고할 예정이다.
 
상황조치 과정과 수문·배수로 관리와 관련해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는 18명에 대해서는 지상작전사령부에 인사조치를 위임했다. 이중에는 병사 1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과오의 경중에 따라 조처될 예정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