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준형

dodwo90@etomato.com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미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 "SK-LG 배터리 분쟁 판정 검토할 것"

2021-03-04 07:55

조회수 : 1,7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미국 교통부가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분쟁에 대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폴리 트로튼버그 미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는 이날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운 녹색 교통 목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ITC는 지난달 10일 SK이노베이션에 대해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과 관련해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비밀을 도용한 점이 인정된다며 ‘미국 내 수입 금지 10년’ 명령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60일 내로 ITC판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백악관에 거부권 행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 공장이 완성되면 포드와 폴크스바겐에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한 공장을 건설 중으로 ICT판결이 향후 배터리 사업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라파엘 워녹 미국 상원의원(조지아주)은 “이번 판결로 SK이노베이션이 현재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26억달러 규모의 공장 건설에 위협받고 있다”며 “이번 판결이 조지아 노동자들과 바이든의 전기차 추진에 대해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조지아주 배터리 생산 제1공장 건설현장. 사진/SK이노베이션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