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안나

kany872@etomato.com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가덕도신공항 놓고 어수선한 정치권…항공업계는 '기대반 회의반'

부산발 장거리 노선 확대 호재…부산거점 에어부산 수혜

2021-03-04 06:17

조회수 : 2,1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잎두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가운데, 항공업계에서는 기대와 회의가 섞인 시선이 감지된다. 
 
부산 강서구 가덕도대항전망대에서 바라본 가덕신공항 건설추진 예정지. 사진/뉴시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4월 예정된 부산시장 보궐선거용 카드로 가덕도 신공항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날인 2일 부산을 찾아 "부산의 역사는 가덕 신공항 이전과 이후로 나뉠 것"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을 8년 내 완공하겠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정의당에서는 "30조원 예산을 쏟아부어 부실공사를 하겠다는 말과 다름이 없다"고 직격하며 "이 대표가 가덕도 신공항을 위해 민주당 사람이 부산시장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 것은 애초 가덕도 신공항이 이번 부산시장 선거용 매표공항, 기획공항이었음을 대놓고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항공업계에서는 이처럼 정치권에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논의에 속도가 붙자 부산발 장거리 노선의 확대 여지가 커지는 것에 대한 기대가 나온다. 특히 부산 거점의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의 경우 경쟁력 제고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반면 공항 건립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간소화되는 등 안전에 취약해 질 가능성을 두고 우려섞인 시선도 존재한다. 나아가 선거용 공략으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현실화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예산규모를 놓고 부산시와 국토부 간의 격차가 큰 만큼 진행에 난항이 예상된다는 지적이다. 부산시의 경우 예산을 7조5400억원으로 책정한 반면, 국토교통부는 28조6000억원으로 양측의 규모는 4배나 차이난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활주로가 많아지면 슬롯이 늘어날 것이라는 원론적인 기대는 있겠지만, 그마저 아직까지 구체화되지 않은 단계여서 논하기 어렵다"면서 "안정성 등 여러 측면의 논란이 되는 부분들이 많다보니 현실화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덕도 신공항 추진 특별위원회'에 조종사, 관제사 등 현장 전문가들이 참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위원장을 맡는 특위에는 부산·울산·경남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과 국토교통위원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 관계자는 "항공안전과 공항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항공실무 전문가들의 의견 청취가 필수적"이라며 "가덕도 신공항 추진 특별위에 민간항공 조종사 및 관제사, 공항운영 전문가들이 참여가 필수적이며 이들과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