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안철수 "기호 1번과 2번 대결로 서울서 7연패, 이기는 방법 찾아야"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놓고 국민의당 '기호 4번' 출마 고수

2021-03-03 11:46

조회수 : 8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야권 후보 단일화를 놓고 국민의힘이 '기호 2번'으로 나서야 승산이 있다고 주장하는데 대해 "기호 1번과 2번의 대결이 된다면, 지금까지 서울에서 7연패했다"며 "계속 진 방법보다는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원래 3번이었던 정의당이 후보를 안 내기로 했지 않나. 기호가 몇 번이 되든 야권 단일 후보는 두 번째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실무선에서 서로 협의를 하면서 합리적인 방안을 서로 도출해 봐야 한다"며 "서로 함께 고민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성동구청 내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해 현장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대표는 "많은 분이 이길 수 있는 후보가 누군지에만 관심이 있다"며 "기호가 몇 번이어야 한다는 요구를 하는 분은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 대표는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들 하는데, 악마는 각자의 유불리를 따지는데서 나온다"며 "우리가 후보를 내는 것만이 목적이 아니지 않나. 후보만 될 수 있다면 서울시장 선거에 져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국민들로부터 버림,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안 대표가 국민의힘 후보와 경선에서 승리해 최종 야권 단일 후보가 될 경우, 국민의힘이 배정받을 '기호 2번'을 달아야 국민의힘 차원의 선거 지원이 가능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오세훈·나경원 예비후보도 김 위원장과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