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선별진료소 찾는 청각장애인, 수어통역 영상전화 지원

서울시 이달 중 50곳 설치, 앱으로 수어통역사 영상 연결

2021-03-03 10:50

조회수 : 1,1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의사소통 불편 없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 50곳에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설치해 이달 중순부터 운영한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수어통역 영상전화는 청각장애인과 선별진료소 직원 간 소통을 중계해주기 위한 화면 10인치 이상의 태블릿형 단말기다. 단말기에 설치된 영상전화 앱을 통해 원격으로 의사소통을 지원한다.
 
앱을 실행하면 각 자치구 수어통역센터의 수어통역사와 영상전화로 연결해 청각장애인의 수어를 수어통역사가 통역해 현장 직원에게 음성으로 전달해주는 방식이다. 실외 선별진료소에서도 원활히 사용할 수 있도록 무선통신(LTE, Wifi)이 제공된다. 
 
현재 청각장애인들은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서는 수어통역사와 함께 가거나, 본인이 직접 글씨를 써서 방문목적 등을 알려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또 자치구 수어통역센터도 코로나19 검사나 진료 관련 현장 통역까지 맡기에는 인력이 부족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하려면 대면·근접 통역이 어려운 실정이다.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활용하면 청각장애인들이 선별진료소 진료 담당자와의 의사소통이 원활해지고, 이들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별로 2곳씩, 총 50곳에 이달 중순까지 수어통역 영상전화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에는 필수로 설치하고, 나머지는 이동선별진료소 등 자치구별로 설치 장소를 지정한다. 
 
서울시는 각 청각장애인이 가진 스마트폰으로도 수어통역 영상전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원하는 청각장애인들에게 영상전화 앱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폰에 영상전화 앱을 다운 받고 가까운 선별진료소나 보건소를 선택해 중계 요청을 누르면 누구나 수어통역센터와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
 
향후엔 동사무소 민원 서비스 등에서 수어통역 영상전화나 문자 상담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통해 청각장애인도 불편 없이 안전하게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 ICT 기술 활용을 통해 스마트한 장애인 돌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 수어 동시통역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