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안철수 "김종인, 제가 단일 후보 되면 도와주실 분"

'기호 4번' 출마 고수…"후보 양보 결코 없다"

2021-03-02 20:50

조회수 : 9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제가 단일 후보가 된다면 승리를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도와주실 분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종인 위원장이 4월 보궐선거 전에 사라질 수도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제가 김 위원장 말씀의 속뜻을 알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현장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대표는 '기호 4번'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기호 3번 정의당이 후보를 안 낸다. 기호 2번이든 4번이든 야권 단일후보는 (투표용지에서) 두 번째"라며 "(기호 4번 출마로) 국민의힘 지지자들과 민주당은 싫은데 국민의힘을 선택 못하는 분들 양쪽 힘을 결집 시켜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 대표는 단일화 여론조사 방식으로 '본선 경쟁력'이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왜 단일후보를 뽑느냐. 본선에서 이기려고 하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생각하는 상식 수준에서 결정하면 복잡할 게 아니고 오히려 개인이나 개별 당의 유불리에서 따지면 국민과 시민들이 등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 후보가 4일 선출되면 즉시 만나서 정권 교체를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는 동료라는 것을 선언하고 아름다운 단일화 합의를 빨리 이루자고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 후보로의 단일화를 양보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 "그런 일은 결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내가 단일 후보가 못 되도 단일 후보를 도와 (서울시장에) 당선 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