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성욱

미래 먹거리 '시스템반도체' 지원사격, 6500억 민간펀드 조성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반도체 성장펀드 조성

2021-02-25 10:00

조회수 : 9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미래먹거리 산업인 ‘시스템반도체’의 성장을 위해 6500억원 규모 민간펀드를 조성한다. 시스템반도체 상생·반도체 성장 펀드를 마련, 투자와 기업간 인수합병(M&A)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정부는 25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제5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열고 ‘시스템반도체 분야 민간투자 실행 가속화 및 투자·보증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해당 방안에는 민간 중심의 6500억원 규모 펀드의 활용안이 담겼다. 이 중 2800억원은 기존 펀드의 후속 펀드 및 신규 펀드로 마련할 계획이다.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는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등 연내 400~500억원을 투자하고, 올해 500억원 규모의 하위펀드도 마련한다.
 
반도체성장펀드도 2000억원 규모로 조성해 하위펀드로 300억원 규모의 M&A 프로젝트 펀드를 신규 조성할 방침이다.
 
또 지난해 1500억원 규모로 마련된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BIG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펀드는 올해 1000억원 규모의 후속펀드를 조성해 2500억원의 투자재원을 확보한다.
 
반도체 산업의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견·중소기업을 중점 육성하기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소·부·장 반도체 펀드도 연내 신설한다.
정부는 25일 ‘제5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시스템반도체를 위해 6500억원 규모 민간펀드를 조성하는 내용의 ‘시스템반도체 분야 민간투자 실행 가속화 및 투자·보증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세계 최초로 메모리 반도체와 인공지능 프로세서를 하나로 결합한 반도체 HBM-PIM(Processing-in-Memory)의 모습. 사진/뉴시스
 
정책자금 대출 및 정책보증 프로그램도 활용해 시스템 반도체 기업의 신규 투자 활성화를 꾀하고, 민간기업의 자생적인 성장 기반조성을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을 통해서는 4차 산업혁명 프로그램 운영시 D.N.A+BIG3 분야 기업을 핵심기업을 분류해 우대조건을 제공한다. 우대조건은 △보증료 0.3%포인트 감면 △보증 비율 95% 적용 △2억원까지 운전자금 사정 생략 등이다. 또 보증한도 심사 시 분야별 영위업종 변수 분석에 인공지능을 접목한 신기술평가시스템을 활용해 맞춤 지원에 나선다.
 
아울러 국내 주요 기업의 대규모 민간투자 프로젝트와 관련된 행정절차 이행, 규제완화 등도 조속히 추진한다. 현재 추진중인 시스템반도체 133조원 투자, 용인 반도체 클러슽 조성 등 대규모 민간투자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운 점을 부처간 협의를 통해 조기 해소할 방침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시스템반도체가 진정한 성장궤도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활발한 민간투자가 바탕이 되는 자생적 생태계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에 대규모 금융이 반도체 생태계 전반에 공급되면 시스템반도체 기업의 창업과 스케일업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