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노영민 "MB국정원 사찰 의혹 사실 같다…확실히 정리해야"

MBN 방송 인터뷰 출연…"청와대 경험상 세상 일 비밀 없더라"

2021-02-21 15:49

조회수 : 1,2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노영민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은 21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사실인 것 같다"며 "불법적인 행위가 권력에 의해서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확실하게 그 부분에 대해 정리하고 넘어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전 실장은 이날 오전 방송된 MBN 시사스페셜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청와대에 있어 봤던 경험에 의하면 세상에 비밀은 없다. 결국은 밝혀지게 돼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어 "그런 것을 가지고 너무 정치적으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규명은) 법적으로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노 전 실장은 오는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원래 시기적으로 대통령 임기 후반기에 치러지는 보궐선거에서 여당은 항상 어려운 선거"라면서 "선거는 미래 비전을 놓고 유권자들로부터 평가받는 것이기 때문에 유권자들의 동의와 평가가 중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재명 경기지사가 1위를 달리고 있는 차기 대선 지지율과 관련해선 "지지율 흐름은 중요하고 의미가 있다"면서도 "앞으로 몇 차례 지지율이 요동치는 계기는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권 내 제3후보 가능성'에 대해 "시기적으로 보면 현재 등장한 후보 이외에, 여러 명의 후보가 다시 등장하고 부각되고 그렇게 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다만 여권 일각의 '대선 경선 연기론'에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망론' 혹은 야권 합류설에는 "검찰총장으로서의 임무를 확실히 수행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대선 후보로 나설 의향이 있을까'라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본인이 출마하지 않는데, (야권 후보를 지원해) 얻는 것이 무엇이 있겠는가"라며 부정적으로 봤다.
 
끝으로 노 전 실장은 4월 보궐선거 이후 개헌론 재점화 가능성에 "정치권에서 논의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제안 됐던 개헌안에 대해 국회가 어떻게 평가하고,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 먼저 처리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영민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은 21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사실인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 전 실장이 지난해 12월31일 춘추관에서 이임사를 한 후 취재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