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낙연 "재난지원금 며칠 안에 윤곽…당정 속도"

최고위원회의서 "두터운 지원, 추경도 신속히"

2021-02-19 10:54

조회수 : 1,4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며칠 안에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당정 협의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19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은 과거 발상을 뛰어넘는 비상한 대응이 필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민생경제 회복이 당면 현안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재난지원금 편성 원칙에 대해서도 "첫째 사각지대를 최소화해서 폭넓게 지원하고 둘째는 피해 회복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두텁게 지원하며 셋째로는 추경 처리와 집행이 신속히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날 예정된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이를 건의하겠다는 것이 이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또 "야당은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을 선거용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그렇다면 선거가 가까워지면 국민의 고통을 외면해야 옳다는 것인가"라면서 "그것이야말로 선거용이 아닌지 야당에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이명박(MB)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MB 정부 시절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은 2017년 12월 시민단체가 사찰성 정보 파일의 공개를 요구하며 시작됐다. 국정원이 비공개 처분을 하자 사찰 피해자가 2018년 4월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내 대법원이 지난해 12월 국정원에 정보공개를 확정하는 판결을 내렸다"며 "지금 나온 사찰 정보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공개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도 야당은 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공세라 비난한다"며 "그것은 지난 3년에 걸친 법원의 1·2·3심 과정이 모두 이번 4·7 재보선에 맞춰 진행됐다고 주장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참으로 허무맹랑한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