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태년 "재난지원금 3월 후반부터 지급…속도감있게 추진"

최고위원회의서 당정청 회의 관련 "더 넓고 두터운 지원이 원칙"

2021-02-15 10:29

조회수 : 1,6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 기조와 관련해 "위 당정청 회의에서 4차 지원금은 사각지대를 최소화해서 이전보다 더 넓고 두텁게 지원한다는 원칙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15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3차 대유행으로 피해를 보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맞춤형 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세부적인 당정 협의를 통해 2월에 추경을 편성하고 3월 중 국회 처리를 통해 3월 후반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도록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했다. 
 
그는 또 "코로나 장기화와 계절적 요인이 겹쳐 고용한파가 매섭다"며 "코로나 3차 유행 영향이 크고, 특히 숙박·음식·도소매업 등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수가 많이 감소했다 많이 감소했고, 연령별로 29세 이하 청년층 감소폭이 컸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정부는 일자리 회복을 위해 특단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정부는 1분기에 직접 일자리를 90만개 이상 만들어 버팀목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일자리대책의 조기 집행과 함께 추가적인 고용대책을 마련해 지금의 고용난관을 돌파하도록 정책적 노력을 배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규제혁신 입법으로 민간의 투자·고용을 촉진하고 K-뉴딜 입법으로 신산업을 육성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기반이 마련되도록 2, 3월 경제혁신 입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면서비스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을 확대하고 특별고용지원 업종 기간연장도 검토하겠다. 청년 맞춤형 일자리 지원 확대도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4차 재난지원금의 보편·선별 병행지급을 천명했지만 정부 측에 반대로 설 연휴 기간 선 맞춤형, 후 전국민 지원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