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홍남기에 힘 싣기 "최종 책임 정부에 있다"

4차 재난지원금 당정 갈등 겨냥 "재정 감당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2021-02-08 15:16

조회수 : 1,2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란과 관련해 "정부는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과감하게, 실기하지 않고, 충분한 위기 극복 방안을 강구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종적인 책임은 정부에게 있다"며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를 둘러싼 당정갈등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힘을 실어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현실적인 여건 속에서 무엇이 최선인지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며 "우리 사회 모두가 지혜를 모으고, 특히 정치권이 정파적 이해를 뛰어넘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준 충격은 실로 막대하지만 우리는 위기에 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섰다"면서 "경제성장률, GDP 규모와 1인당 국민소득, 국가신용등급, 재정건전성 등 주요 거시경제 지표에서 확인되듯이 한국이 국제사회로부터 경제위기를 가장 잘 극복한 나라로 평가받고 있는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비상경제체제를 가동하며 전례 없는 정책적 수단으로 경제위기에 적극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처한 결과"라고 홍남기 경제팀의 성과를 높게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무디스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국가별 평가에서 최고등급 △블룸버그 혁신지수 1위 △이코노미스트의 '완전한 민주주의 국가' 5년 만에 복귀 △'국가별 부패인식지수' 역대 최고 순위 기록 등 국제사회가 한국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리고 있다면서 "우리 사회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징표"라고 자부했다.
 
다만 "이러한 우수한 지표들이 당장 하루하루가 어려운 국민들에게 현실적인 위로가 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어려운 민생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잠시도 멈출 수 없다. 무엇보다 분명해진 시대적 과제로서 불평등과 격차를 해소하는 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위기 극복 노력 △선도형 경제 전환 △코로나19 국민 피해지원책 다각도 강구 △지역균형뉴딜 등 '한국판 뉴딜' 속도내기 △'2050 탄소중립' 노력 본격화 △'저탄소 기술혁신'을 국가전략으로 강력히 추진 등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정 갈등과 관련해 “최종적인 책임은 정부에게 있다”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재차 힘을 실어줬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