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손 큰 할머니'로 변신한 김정숙 여사…'나눔의 행복' 강조

설 명절 맞아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 동화 구연

2021-02-08 10:40

조회수 : 9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설날을 맞아 어린이들을 위한 선물로 공동체의 나눔 정신을 담은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라는 동화를 구연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가족이 함께 모일 수 없는 설날을 보낼 어린이들을 위해 시골집을 배경으로 할머니의 따뜻한 인정을 펼쳐내는 동화로 명절의 훈훈함을 느끼게 해 주고자 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동화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는 공동체를 지켜온 나눔 정신을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담아낸 그림책이다. 손 큰 할머니가 설날을 맞아 숲 속의 여러 동물들과 함께 '세상에서 제일 큰 만두'를 만들어 배고픈 동물들 모두 모여 배불리 만두를 먹게 되기까지의 이야기다.
 
영상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촬영됐고, 동화의 분위기에 맞게 생활한복을 입은 김 여사는 1인 다역을 실감나게 구연했다. 김 여사는 "어린이 친구들도 손 큰 할머니처럼 친구들과 작은 것부터 나눈다면 친구들의 활짝 웃는 웃음을 선물로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어린이들에게 '나눔의 행복'을 전했다.
 
6분30초 분량의 구연동화 영상은 김 여사가 명예회장을 맡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홈페이지와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아동·청소년을 위해 운영 중인 나눔체험관에서 나눔교육 교재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임 부대변인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예회장으로서 김 여사는 앞으로도 어린이들과 함께 나눔으로 희망을 만드는 활동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며 "구연동화 영상이 코로나19 시대 어린이 친구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설날을 맞아 어린이들을 위한 선물로 공동체의 나눔 정신을 담은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라는 동화를 구연했다. 사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튜브 캡처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